HOME/꽃피는 사랑방/알콩달콩 이야기
 
 
작성일 : 14-05-06 13:08
초등 아이들 4월 다섯째주 (곡우)지낸 이야기
 이름 : 대전교사회
조회 : 2,513  

2014428~52(곡우 9~곡우13)

     봄비가 와 곡식 잘 되는 곡우~

     이번 한주는 봄비가 두차례나 내린 한 주였습니다.  


SAM_8731.jpg

아이들이 심은 감자는 봄비를 맞으며 무럭무럭 자라납니다.

SAM_8727.jpg

봄비로 한 주를 시작하는 아이들.

봄비 소리를 들으며 교실에서 삼삼오오 놀이를 합니다.

구슬굴리기 터널도 만들고,

SAM_8728.jpg

으샤으샤,,윗몸일으키기도 하며,

SAM_8729.jpg

그림도 그립니다.

SAM_8752.jpg

비가 그치고....하나둘씩 학교마당으로 나옵니다.
건이와 승기형님에 따라 2학년 친구들은 축구를 배웁니다.
속닥속닥,,,서로 공격, 수비를 짜기도 합니다.
구경하던 1학년 동생들도 한 번씩 들어과 공을 차기도 합니다.

SAM_8744.jpg

찰칵~!!
4학년 형님들의 귀여운 포즈도 한 컷~

SAM_8734.jpg

촉촉히 적은 땅 위로...

SAM_8750.jpg

우리 아이들은 땅을 파고 물을 채우고를 반복하며...

SAM_8756.jpg

물길를 만듭니다...

SAM_8758.jpg

학교마당뿐만 아니라 모래놀이터에서도 물길만들기는 계속 됩니다.^^

SAM_8754.jpg

저요!저요! 모두들 함께 하는 아나바다 장터~

이번에는 물품이 적었지만 함께 나누는 시간만큼 소중한 시간은 없겠지요?

SAM_8761.jpg

아리아리랑~쓰리쓰리랑~

이번에 새롭게 열린 마을잔치, 형태는 살짝 바뀌었지만,

어르신들과 아이들과 함께 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답니다.

SAM_8763.jpg

건강하세요~

큰절도 올리고...

SAM_8764.jpg

조물락조물락...콩콩콩...

아이들의 고사리 손으로 안마도 해드립니다.

SAM_8767.jpg

옥천 중등학사로 가게된 봄빛여행.

강아지 두마리가 아이들을 맞이해 줍니다.

너도 나도 강아지를 쓰다듬어 주며 아낌없는 사랑을 줍니다.

SAM_8773.jpgSAM_8781.jpg

토닥토닥..강아지를 재우며 잠든 강아지를 바라봅니다. 

SAM_8771.jpg

모여라~모여라~

1,2학년이 모여 축구를 합니다.

뜨거운 햇살 아래서 두볼이 빨개지고 땀이 나도 신나게 합니다.

SAM_8774.jpg

무엇을 찾을까요?

SAM_8777.jpg

알록 달록 개구리를 찾습니다.^^

SAM_8778.jpg


SAM_8788.jpg

가위바위보~!!

돌까기가 진행중입니다.

주머니에는 두손 가득 돌들이 꽉 차 있어요~^^

SAM_8789.jpg

무얼만들까~무얼만들까?

네그루로 모여 오후 간식을 만듭니다.

SAM_8792.jpg

햄도 부치고...식빵에 소스도 바르며...

SAM_8791.jpg

형님동생 모두 함께 만들고 나눠먹습니다.

함께 만들어 먹으니 더욱 꿀맛입니다.^^

SAM_8797.jpg

나기를 하고 학교버스 타기전, 운동장으로 올라가는 언덕에서 저마다 옹기종기 모여 이야기도 하고  썰매도 한번씩 타 봅니다.

중등학사를 구경하면서 아이들은 신기해 하고 궁금해 하는 아이들의 모습들이 보였습니다.

또한, 자연스럽게 모든 주위의 것들을 저마다 자신들의 놀이로 만드는 아이들의 힘도 아름답고 멋지네요~^^



조영미 14-06-10 00:43
 
감사합니다~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