HOME/꽃피는 사랑방/알콩달콩 이야기
 
 
작성일 : 18-03-13 21:03
초보농사꾼 3학년 좌충우돌 자연농 일기(5회)
 이름 : 부산교사회
조회 : 88  

2018년 3월 6일(화) 경칩 1일째(하늘은 조금 흐렸고, 저멀리 산꼭대기에는 어제 비가 눈으로 변해 눈이 쌓였음.최고온도 11°c.바람은 제법 쌀쌀함.)


경칩이 되니 산수유 꽃이 봄이 온 것을 축하해 주듯

노란 꽃망울을 터뜨렸다.

경칩을 기다린 듯 한꺼번에.

어제 심은 한라유채와 차조기 씨앗 자리에 아무것도 덮지 않아

오늘은 낙엽을 가위로 잘라 덮어 주었다.

수분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다.

다양한 풀들이 올라오면 풀들을 잘라서 덮어 주면 좋은데

지금은 파릇파릇한 풀들을 찾기가 어려워 낙엽으로 대신했다.

밭일을 하기전에 아이들과 공부시를 읊은 뒤,

개구리들을 위해 기도를 했다.

회색빛 아스팔트를 건너다 제 생명 다하지 못하고

하늘로 올라간 개구리들을 위해서.

이불처럼 덮어준 낙엽들이 수분뿐만 아니라, 추위도 막아주지는 않을까?

조금 이나마 추위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.(*)